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북 정무부지사 폐지 … 경제부지사 생긴다

민선 5기 후반기에 접어든 충북도가 대대적인 조직개편으로 변화에 나섰다. 인적 쇄신과 실·국 조정을 통해 업무에 탄력을 주기 위해서다. 이르면 다음 달 초 고위직 인사와 함께 조직개편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번 변화의 가장 큰 특징은 정무부지사의 역할 조정과 정무라인 강화다. 충북도는 정무부지사의 경제부지사 전환과 정무특보 신설, 공보관실의 대변인실 전환을 확정하고 후속 조치를 진행 중이다. 조직개편의 경우 한시 기구인 바이오밸리추진단이 국(局)으로 전환된다. 이 과정에서 이시종 지사의 최대 역점사업인 태양광산업과 항공정비(MRO)산업이 어느 실·국에 포함되느냐가 관건이다.



민선5기 후반기 조직개편
특보가 기존 정무역할 대행
현 행정부지사도 교체설

 우선 행정·정무부지사 체제를 행정·경제부지사 체제로 바꾼다. 정부예산 확보, 중앙부처와의 가교 역할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부지사가 예산을 확보하고 투자를 유치하는 역할을 맡아야 한다는 게 이 지사의 소신이기 때문이다. 경제부지사 전환으로 언론관계 등을 맡을 기존 정무 역할은 정무특보를 신설해 맡기는 방안이 유력하다. 대변인실에 부대변인을 두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 대변인실은 기존 공보관실이 간판만 바꾸게 된다. 정무특보나 부대변인은 모두 총액인건비제에 영향을 받지 않는 비상근직으로 운영될 가능성이 높다.



 이런 가운데 도청 내에서는 서덕모 정무부지사의 거취가 가장 큰 관심사다. 현재로는 사퇴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서 부지사는 이미 지난달 이 지사에게 사의를 표명한 상태다. 충북도는 다음 달 초 공모를 거쳐 8~9일 서류심사, 14일 면접을 거쳐 16일께 후임을 결정할 예정이다. 부임 2년을 넘긴 박경국 행정부지사의 교체설도 나온다. 박 부지사는 중앙부처나 국가기록원장으로 자리를 옮길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후임 행정부지사로 충북 출신뿐 아니라 타 지역 인사까지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12월 폐지가 예정된 바이오밸리추진단은 국 신설로 가닥이 잡혔다. 문제는 국의 규모를 어떻게 정하느냐다. 도는 바이오산업과 태양광산업, MRO산업을 총괄하는 기구를 검토 중이다. 도정 목표인 ‘생명과 태양의 땅 충북 건설’의 실현을 위해서다. 하지만 일부에선 바이오산업만을 전담하는 국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대구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공보관실을 대변인실로 전환하는 방안은 사실상 확정적이다. 언론·정무 기능 강화가 목적이다. 다만 대변인 밑에 부대변인을 두는 것과 지위 및 역할 등은 정해지지 않았다. 정무특보 신설로 방향이 정해지면 부대변인은 두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충북도 고위 관계자는 “조직 내에서 기구개편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고 도지사의 최종 결제만 남은 것으로 안다”며 “민선 5기 후반기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각종 현안을 마무리하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