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봉이씨 뇌성마비복지회장상

23일 제30회 오뚝이 축제에서 지봉이(75·사진 왼쪽)씨가 한국뇌성마비복지회장상을 받았다.



중증 뇌성마비 아들을 둔 지씨는 2008년 서울 상계동 시립뇌성마비복지관에 뇌성마비인을 위한 북카페를 만드는 데 앞장섰고, 2010년부터 “좀 더 어려운 뇌성마비인을 위해 쓰라”며 쌈짓돈을 기부해왔다. 아들 박근영(49·오른쪽)씨가 일하는 사회적 기업 ‘꿈을 일구는 마을’ 부모회 활동도 펼쳐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