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 에너지원 가스하이드레이트는 동해에도 잔뜩

동해에서 발견된 가스하이드레이트. 동해에 약 8억t 이상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포토]
중동지역의 불안은 항상 석유가격 급등으로 이어집니다. 그래서 세계 각국은 더 이상 석유와 같은 전통적 자원이 아닌 ‘비전통 자원’의 개발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그 대표적인 것이 바로 오일샌드와 가스하이드레이트입니다.



국내 30년치 소비량 묻혀 있어
기름 품은 모래 ‘오일샌드’도 주목

 가스하이드레이트는 외견상 드라이아이스와 유사해 일명 ‘불타는 얼음’이라고도 불립니다. 깊은 바다 속의 저온과 고압 상태에서 천연가스가 물과 결합해 생긴 고체 에너지원입니다. 세계적으로 LNG 환산t 기준으로 약 10조t이 매장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는 세계 에너지 수요를 최소 350년에서 최대 3500년간 공급할 수 있는 규모입니다.



 한국의 경우 산업자원부와 한국가스공사가 공동 출연사업으로 2000년부터 2004년까지 동해 지역에 대한 기초물리탐사를 진행했으며, 한국석유공사는 2001년부터 2004년까지 자체 탐사사업을 벌였습니다. 그 결과 동해안 심해 가스하이드레이트 부존을 확인했으며, 국내 30년분의 소비량인 약 8억t 이상이 존재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정부는 2015년 상업생산을 목표로 단계별로 사업을 추진한다는 중장기 계획을 수립해 놓고 있습니다. 가스하이드레이트는 약 10조t이라는 막대한 부존량으로 미래의 주요 에너지자원으로서 잠재력을 보유한 산업이긴 하나 아직 생산기술이 미흡해 상업생산까지는 상당한 기간이 필요합니다.



 오일샌드는 기름을 품고 있는 모래나 암석으로, 시추 후 정제하면 저렴한 비용으로 원유를 얻을 수 있어 차세대 대체자원으로 꼽힙니다. 캐나다 지역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생산되고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