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국인 변심? … 2주 새 8887억 순매도

외국인이 넉 달 만에 순매도로 전환하고 지수 하락에도 국내 주식형 펀드로의 자금 유입이 소규모에 그치면서 수급 불안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10월 들어 전날까지 5747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대만·태국 등서도 연일 팔자
아시아 경기회복 지연에 불안감

  이달 9일부터 전날까지 외국인의 순매도 규모는 8887억원에 달한다. 이에 미국의 제3차 양적 완화(QE3) 발표 이후 15조9229억원까지 늘었던 외국인의 누적 순매수 규모는 15조161억원으로 줄었다. 외국인의 순매도 전환은 스페인 구제금융 불확실성과 국내 기업의 3분기 실적 부진, 어두운 경기 전망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매도 규모를 크게 늘리고 있는 미국계 자금은 아시아 지역의 부진한 경기 전망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보인다.



 대신증권 오승훈 연구원은 “중국 경기의 회복 지연이 자금 유입에 부정적 영향을 주는 것으로 판단한다”며 “미국계 자금이 국내 증시로 유입되는 데는 시간이 더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대신증권에 따르면 외국인은 국내뿐 아니라 대만과 태국에서도 10월 들어 각각 7억1700만 달러, 2억6100만 달러어치를 순매도했다. 신흥국에 대한 외국인의 기대가 전반적으로 약해지고 있음이 드러난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