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친구가 전방GOP서 총 3발 맞아" 충격 사연

사진=일베 캡처




인터넷 유머 포털에 ‘내 친구가 전방 GOP에서 선임병으로부터 총 맞았다’는 글이 게재됐다.



이달 4일 인터넷 게시판 일베(일간베스트저장소)에는 한 네티즌의 글이 올라왔다. 한 네티즌이 자신의 친구가 올해 6월 경 모 사단 GOP 근무 중 말년 병장에게 가슴, 다리, 팔 등 3곳에 총을 맞았다는 내용이었다. 이 네티즌은 “내 친구(후임병사)는 총격 후 제대로 처치 받지 못했고, 나중에는 군 윗선들이 병장 말만 듣고 병장을 전역시켰다”고 주장했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조작” “사실이 아닐 것” 등의 반응을 보였지만, 한 네티즌이 육군본부에 민원을 넣으면서 사태가 확산됐다.



이 네티즌은 육군본부에서 온 회신을 캡처해 23일 게시판에 올렸다. 그 파일에 따르면, 이 네티즌은 글이 올라온 이달 4일 당일 게시물의 인터넷 주소를 언급하며, “이 사건을 확인해 달라”고 요청했다. 같은 달 8일 육군수사처 민원담당관 명의의 회신이 왔다. “2012년 6월 18일 전방사단에서 발생한 것으로, 민간 검찰로 이송돼 ‘업무상 중과실 치상죄’로 정상 처리 중”이라고 적었다.



이 인증 캡처 파일을 본 네티즌들은 “충격적이다” “사실이 아니길 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육군 관계자는 “전방 부대에서 병사들이 근무를 서고 오던 중 총기를 ‘안전’으로 놓지 않아 발생한 오발사고”라면서 “군 헌병대에서 수사를 해 과실로 밝혔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피해 병사의 경우 아주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치료비는 군에서 내고 있다”고 말했다. 아주대 병원으로 간 이유는 석해균 선장을 치료하는 등 외상 치료에 강점이 있어서라고 했다.



다른 육군 관계자는 온라인 중앙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해당 병장의 전역 이유에 대해서 “구속영장을 군 검찰이 신청했으나, 군 법원이 기각해 불구속 수사로 조사를 하던 중 전역일(올해 7월)이 다가와 서울북부지검으로 이첩한 것”이라고 말했다.



피해 후임 병사에 대해서는 내년 1월 중 심의를 해 전역 및 국가유공자 지정 여부를 심사할 예정이다. 해당 부대에서는 이런 절차에 대해서 피해 병사의 부모에게 전화로 설명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사고가 발생한 모 사단에서는 일베 ‘짤방 게시판’에 해명성 '설명자료'를 올렸다.



이현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