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임 1년 박재순 농촌공사 사장 "현장에 답이 있다"

박재순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24일로 취임 1년을 맞았다. 박사장은 “현장에 답이 있다”는 신념에 의한 현장경영을 추구하고 있다.



취임 후 첫 발걸음으로 충남 당진 석문지구 간척지로 내려가 농민들을 직접 만나 염해피해 영농손실 보상제도를 개선하였으며 J-Project 간척지 양도 양수문제 해결, 철원의 DMZ내 황금느르지지구 수리시설개보수 사업의 신속한 예산배정으로 사업을 앞당겨 완료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특히, 가뭄과 태풍, 집중호우 등 자연재해가 빈발했던 올해 그의 현장경영이 빛을 발했다. 가뭄 때는 영농현장에 상주하면서 관정개발과 하천굴착 등 농업용수 공급을 직접 챙겼으며 태풍 때도 사전예방과 신속한 복구체계를 유지함으로써 피해를 줄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박 사장이 임기 내 관심을 두고 추진하고자 하는 것은 미래 기후변화에 대비한 장기적인 계획을 가지고 재해위험시설 보수보강, 농경지 배수능력 개선, 지류지천 등 안전영농을 위한 곡물생산기반을 조성하는 공사 본연의 의무를 수행하는데 최선을 다하는 것이다.



기후변화에 대비한 배수개선 설계기준 개정, 농촌용수의 효율적인 개발 및 이용이 가능하도록 농촌용수이용체계재개편사업을 추진하고, 다목적 농촌용수개발, 배수개선 등 핵심사업 고도화 및 확대를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미래 신성장동력 발굴을 위한 신규 정책사업으로는 지류지천, 어촌, 해외 등 성장동력 분야의 사업모델 개발 및 정책사업화 추진에 중점을 두고 있다.



박 사장은 “다문화가정 지원, 의료 봉사활동, 농어촌 집 고쳐주기 등 소외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농어업인 자녀 채용, 친서민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한편, 공사의 지속성장을 견인하기 위한 통섭의 경영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