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 김선형, 번개같은 속공…'삼성 잡는' 해결사 등극

[앵커]



프로농구에서 가장 인기있는 스타로 꼽히는 SK 김선형. 오늘(18일)은 서울 라이벌 삼성을 잡는 해결사로 날아올랐습니다.



오광춘 기자입니다.



[기자]



먼거리서 던지는 3점슛도, 과감히 돌파한 뒤 던지는 골밑슛도, 여기에 골을 돕는 특급 도우미까지.



지난 시즌 프로농구 신인왕 김선형.



올시즌엔 어시스트에 주력하는 포인트가드로 변신했지만 전천후입니다.



삼성전에서 김선형은 SK의 빠른 공격을 주도합니다.



1쿼터 기선을 제압하는 속공 플레이로 삼성을 농락하더니, 3쿼터에선 3점슛을 포함해 9득점을 쏟아내며 해결사 역할까지 도맡았습니다.



[김선형/SK 포인트가드 : 제가 2년차가 됐기 때문에 이제는 성적으로 보답하는게 팬들한테 도리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SK는 2연승을 달리던 삼성에 첫 패배를 안기며 라이벌전에서 귀중한 승리를 챙겼습니다.



올시즌 2연패로 부진했던 KT는 인삼공사를 상대로 첫 승을 따냈습니다.



인삼공사의 파틸로에게 잇딴 덩크슛을 내줘 고전한 KT는 경기 종료 18초를 남기고 타운스가 자유투 2개를 성공해 극적으로 이겼습니다.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