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형진 "처제 사망, 어떻게 말을 해야 할지…"

[사진=SBS `공형진의 씨네타운` 방송 캡처]
배우 공형진이 처제를 잃은 심경에 대해 고백했다.



18일 공형진은 SBS 파워FM '공형진의 씨네타운'을 진행하기 위해 스튜디오에 모습을 드러냈다. 공형진은 "걱정하고 위로해 주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며 "여러분이 주신 그 위로의 힘으로 공형진의 씨네타운 시작합니다"고 말하며 라디오를 진행했다.



이어 노래 한 곡이 끝나자 공형진은 "본의 아니게 심려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정말 여기까지 였으면 좋겠습니다. 나머지는 남아있는 사람들의 몫이겠죠. 이럴 땐 저도 어떻게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평소대로 해야겠지요. 그래서 저도 오늘 여러분과의 약속을 저버릴 수 없기에 힘을 내서 이 자리에 나섰습니다"라며 꿋꿋이 진행하는 모습을 보였다.



공형진의 처제이자 쿨 김성수의 전 부인 강모씨는 지난 17일 흉기에 찔러 사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