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이·학력·외모 갖춘 女들 양로원에서…'경악'

중국에서 불법 난자 거래소가 적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17일 중국 온라인 신문 온바오는 양로원으로 가장해 젊은 여성들에게서 건강한 난자를 채취한 후, 불임부부를 대상으로 불법 거래를 해온 '안더이 양로원' 관계자들이 경찰에 체포됐다고 광저우 신문 남방도시보(南方都市報)를 인용해 보도했다.

양로원 관계자 궈모씨는 "생활고를 겪는 직장인, 대학생들이 양로원을 찾아와 난자 기증을 원하면 면접, 검사 등을 거친 후 난자를 채취한다"며 "기본적인 조건에 부합하면 사례금이 2만 위안(약 355만 원)이며 주링허우(90년대 이후 출생자)·본과 이상 학력·외모 출중 등 3가지 조건을 갖추면 사례금이 최소 5만 위안(약 880만 원) 이상이다"고 밝혔다.

양로원 내부에는 난자를 채취해 배양할 수 있는 전문 설비가 모두 갖춰져 있어 즉석에서 난자를 채취할 수 있다. 위생감독국 관계자는 "웬만한 정규 병원에서도 이만한 설비를 갖추기 힘들다"며 "모든 설비를 합치면 최소 1000만위안(18억 원)이상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같은 사실은 남방도시보 기자들이 실태 조사 후 고발하면서 알려졌다. 집법기관 관계자는 "조사 결과, 이들은 불임부부 또는 생식능력이 없는 40~50대 남성들에게 난자를 불법 거래해온 것으로 나타났다"며 "현재 관계자를 구류시켰으며 이같은 불법 난자거래소를 설립하게 된 경위를 조사 중이다"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