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정석 "못태어날 뻔 했는데 태몽이 좋아서…"

[사진=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캡처]
조정석이 태몽 덕분에 태어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조정석은 "어머니가 태몽 때문에 나를 낳았다"고 입을 열었다. 조정석은 "내가 늦둥이다. 어머니가 43살 때 나를 낳았다"며 "힘든 상황이라 고민하던 중 태몽이 좋아서 낳았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몰려 있는데 큰 백돼지가 누워 있었다더라. 사람들이 일으켜 세우려고 해도 안 일어나는데 엄마가 '이리 와 봐'했더니 일어나서 손을 올렸다고 한다. 태몽이라고 생각해 나를 낳으셨다"고 고백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