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술자리 동석' 채리나, 김성수 전처 빈소 찾아와…

가수 채리나가 김성수 전 부인이자 지인인 故 강 모씨(36)의 빈소를 찾았다.



채리나는 18일 오전 1시 20분쯤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용산구 한남동 순천향대학교병원 장례식장 5호실을 찾아 조문했다. 빈소를 찾은 채리나는 큰 충격을 받은 모습이 역력했다. 이날 채리나는 약 2시간정도 빈소에 머물며 유족들과 이야기를 나눴고 강씨의 전 남편인 상주 김성수의 배웅을 받으며 병원을 떠났다.



채리나의 최측근은 "채리나가 친분이 두터운 언니인 강 씨의 죽음에 식음을 전폐한 채 망연자실하고 있다. 제 정신이 아닌 상태다"라고 전했다. 빈소를 떠난 채리나는 자택으로 이동,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채리나는 17일 서울 강남의 한 주점에서 지인들과 술자리를 갖다가 다른 테이블에 있던 취객과 시비가 붙어 폭행사건으로 번졌다. 이 과정에서 동석자 강씨가 흉기에 찔려 숨졌으며 일행에 속한 남자 3명도 중상을 입었다. 고인이 된 강씨는 혼성그룹 쿨의 멤버인 김성수의 전 부인이자 배우 공형진의 처제이기도 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 관련기사



김성수 전처 숨진 술집,스타 단골 왜 많나보니

김성수 전처 살해 용의자, 16시간만에 붙잡힌 곳은

김성수 전 부인 사건 목격자 "범행 남성, 조폭처럼…"

'전처 사망' 김성수, 6살 딸 대신해 '상주 역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