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기업 회장 집 털자" 떼강도 모의에 현직경찰관 가담

[앵커]



영화와 현실이 헛갈릴 정도입니다. 강도를 잡아야 할 현직 경찰관이 대기업 회장 집을 털기 위해 떼강도와 모의했습니다.



부산총국 구석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영화에서처럼 현직 경찰관이 포함된 떼강도가 적발됐습니다.



부산지검 동부지청은 대기업 회장의 집을 대상으로 한 강도 모의에 가담한 혐의로 서울 양천경찰서 소속 54살 류 모 경사와 자동차 영업사원 김 모 씨 등 3명을 구속했습니다.



류 경사의 가담 사실은 사건을 주도한 김모씨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검찰이 휴대전화 음성녹음 파일을 복원하면서 드러났습니다.



[김욱준/부산지검 동부지청 형사제3부장검사 : 통화내용을 보면 이번 범행을 위해서 중국인들을 데리고 와서 실제 강도범행을 시키자, 현직 경찰관을 범행에 끌어들이자.]



류 경사는 투자 실패로 수억 원의 빚을 진 상태에서 평소 친하게 지내던 김 씨와 범행을 공모했습니다.



류 경사는 대포폰과 도피책 마련을, 김 씨는 범행대상 물색과 만능열쇠 제작 등을 담당하기로 하고 특수부대출신 중국인 3~4을 고용했습니다.



[김욱준/부산지검 동부지청 형사제3부장검사 : 보통 강도범행은 지문검색이나 CCTV를 통해서 적발되는데 이들은 적발을 피하기 위해 중국인들을 수입해서 (실제 현장에는 중국인들을….)]



하지만 치밀했던 이들의 범행 계획은 산산조각 났습니다.



다른 떼강도 사건을 주도했던 김 씨가 범행 직전인 지난 7월 검찰에 구속됐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이번 사건의 현장지휘책과 실행범 알선책 등 달아난 공범 2명을 뒤쫓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떼강도 주역, 김영완 자택 180억 털이범도 '배후 조종'검찰, 강도 모의에 가담한 현직 경찰관 구속'강북 할머니 살인' 귀화男, 내연녀 때문에…미아동 70대 여성 강간살인 귀화남 구속기소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