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책임형 CM 공사로 비용 절감·공기 단축”

한미글로벌 이순광 사장은 “공사비를 줄이면서도 품질은 높이고 공사기간은 단축하는게 CM(건설사업관리)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이 회사는 시공까지 하는 ‘책임형 CM’으로 건설 유통구조를 줄이고 있다.
“공사비를 줄이면서도 품질은 더 좋게, 더 빨리 일을 마치는 것이 CM(건설사업관리·Construction Management)의 역할입니다”.



이순광 한미글로벌 사장

 15일 오전 서울 삼성동 도심공항타워에 있는 한미글로벌 본사 집무실에서 이 회사 이순광(58) 사장을 만났다. 그는 “발주자 대신 사업을 관리하는 것 뿐 아니라 직접 공사를 수행해 유통구조를 줄이는 ‘책임형 CM’을 확대해 소비자 입맛에 맞는 선진국형 공사 관리를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글로벌은 건설공사에서 발주자 대신 공사에 관련된 협력 업체와 발주처의 관계를 조율하는 등 전반적인 사업관리를 해주는 역할을 담당하는 국내 CM업계의 선두업체다. 그런데 최근에는 직접 시공에 나서고 있어 발주자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미글로벌이 운영 중인 ‘책임형 CM’이다. 주로 공장이나 물류센터, 연구소 사옥 등 중소 규모(100억~500억원)의 건설공사에 활용된다. 시간과 비용을 줄이면서도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이다.



 이 사장은 “요즘 대형 할인점에서는 자체 브랜드 상품을 개발해 일반제품보다 20~40% 싼 제품을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고 있다”며 “건설업도 유통단계를 줄이면 10%가량 원가를 줄일 수 있다”고 자신했다.



 국내 건설산업의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요인으로 그는 비효율적인 생산 시스템 등을 꼽았다. 건설공사는 일반적으로 시공업체를 정한 뒤 여러 협력업체에 하도급이나 재하도급을 주면서 3~5단계에 걸쳐 공사 참여 업체수가 늘어나고 그만큼 비용도 증가하기 때문이다. 그는 “책임형 CM은 관리업체가 직접 공사를 하기 때문에 하도급 단계가 줄어 비용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계약단계에서 최대 공사비를 미리 확정하는 방식이어서 건축주는 원가상승에 대한 걱정 없이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만일 공사비가 늘어나거나 공사기간이 길어질 경우 CM 업체가 책임지기 때문에 발주자의 손해도 줄일 수 있다.



 공사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용을 건축주가 계속 확인할 수 있다는 것도 책임형 CM의 장점이다. 비용절감을 통해 생긴 이윤은 발주자와 CM 업체가 나눠가진다는 점도 특징이다.



 이 사장은 “일반 공사형태보다 비용을 아끼는 것은 물론 공사기간도 최대 30% 가량 앞당길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대형마트·연구소·병원·대학교·오피스·공장을 비롯해 도시형 생활주택 등 주거용 건물까지 책임형 CM 형태로 발주되는 사업장이 늘고 발주 금액도 증가하는 추세라고 한다.



충남 논산의 한 대형마트는 책임형 CM으로 공사를 진행해 공사 기간을 32.5%, 공사비는 5.4% 각각 줄였다. 때문에 건설경기 침체가 길어지고 공사비와 공사기간 부담이 커지면서 책임형 CM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이 사장은 보고 있다.



 이 사장은 “국내 건설 업계에서 CM 분야 비중을 더 확대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지난해 건설 산업 기본법을 개정해 책임형 CM에 대한 제도적 근거를 마련했다. 책임형 CM을 공공 공사에도 도입할 수 있는 방안도 검토 중이지만 아직 법제화는 지지부진하다.



 그는 “책임형 CM은 건설경기 불황기에 건설사와 사업주가 ‘윈윈’할 수 있는 모델 중 하나”라며 “정부가 시범사업으로 이 제도를 도입한다면 원가공개 등 투명성과 품질 향상 등의 효과를 충분히 볼 수 있을 것으로 자부한다”고 말했다.



권영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