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인적쇄신 외면 대선 내내 악재 될 것”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캠프에서 정책(지방자치)특보를 맡고 있는 황주홍 의원은 17일 문 후보가 안철수 무소속 후보에게 입당할 것을 제안한 것에 대해 “기껏 의석수 2위인 정당의 배경을 가지고, 자기는 무소속 후보가 아니라며 뻐기는 듯한 모습은 세 명의 후보 중 3위를 달리는 후보의 ‘열등감 감추기’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 눈의 티끌만 보려 하지 말고, 민주당 눈의 대들보도 봐야 한다. 문 후보의 당내 인적쇄신 외면 행태는 대선 내내 악재로 남아 있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의원의 발언엔 문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를 실질적으로 노무현계 인사가 장악하고 있다는 당내 비주류의 불만이 반영돼 있다. 우원식 문 후보 캠프 총무본부장은 최근 “이해찬 대표가 백의종군하는 방안을 심각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