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공정한 조사 촉구

한국 해경의 불법조업 단속 중에 중국 선원 장모가 고무탄에 맞아 숨진 사건과 관련해 중국 정부가 외교적 대응에 나섰다. 텅안쥔(<6ED5>安軍) 광주 주재 중국 총영사는 17일 오전 목포해양경찰서를 항의 방문했다.

 강성희 목포해양경찰서장은 공정한 조사를 촉구하는 텅 총영사에게 “중국 어선이 검문에 수긍하면 인도적 차원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앞으로도 불법조업을 할 경우에는 한국 법의 테두리에서 엄격하게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장신썬(張<946B>森) 주한 중국대사도 이날 외교통상부를 방문하려 했으나 갑자기 일정을 취소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대사관 측에서 오전에 외교부를 방문하겠다고 알려 왔으나 다시 ‘오늘은 안 가겠다’고 일정을 변경했다”며 “추후 일정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이 폭력적인 법 집행을 중단하고 유사사건 재발을 막기를 요구한다”고 했다. 전날 중국 어민 사망 사건 이후 중국 정부 차원에서 나온 첫 반응이다. 훙 대변인은 “사건 발생 직후 외교부 영사국, 주한 중국대사관이 한국에 엄정 항의하면서 공정·책임 있는 조사를 통해 사건 원인을 철저히 밝혀내고 관련자를 처벌할 것을 요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국 정부는 어민들이 합법적으로 조업하도록 요구하고 일관되게 관련 교육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한국 측이 이번 사건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해야 하며 그 결과에 따라 책임자를 처벌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족주의 성향을 보여 온 환구시보(環球時報)는 “한국이 총기를 사용해 중국 어민을 숨지게 한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내용의 사설을 게재했다. 그러면서도 “중국의 주류 여론은 어민들이 한국 수역에서 모험적인 조업을 하는 것을 지지하지도, 고무하지도 않는다”고 했다. 신경보(新京報)도 이번 사건 발생 과정을 자세히 전하면서 중국 정부가 한국에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고 보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