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상은 집·다스 압수수색

이광범 특검팀이 17일 오후 이명박 대통령의 큰형 이상은 다스 회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특검팀 수사관이 서울 구의동 이 회장 자택에서 압수한 물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특별검사팀(특별검사 이광범)이 17일 오전 수사관 20여 명을 동원해 이 대통령의 맏형인 이상은(79) ㈜다스 회장의 서울 구의동과 경북 경주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특검팀은 또 경주에 있는 다스 본사와 이 대통령 아들 시형(34)씨의 사무실과 숙소 등에서 압수물을 확보했다. 사저 부지 거래에 개입한 내곡동 부동산 중개업소 2곳 등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이창훈 특검보는 “자금관계나 계약관계 등 기초적 사실관계 확인에 필요한 자료 확보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예상됐던 청와대 경호처와 총무기획관실 등은 1차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됐다.

 다스는 2007년 대선 때부터 이 대통령이 차명으로 소유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는 회사다. 장남 시형씨가 다스에 근무하고 있다. 사저 부지 구입 자금으로 시형씨에게 6억원을 건넨 사람도 큰아버지 이상은 회장이다.

 특검팀이 다스 사무실 등을 광범위하게 압수수색한 것은 이상은 회장의 조속한 귀국을 종용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이 회장은 시형씨에게 사저 매입 자금 6억원을 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수사 개시 하루 전인 15일 중국 출장을 이유로 출국했다. 특검팀 관계자는 “이 회장은 사건의 가장 중요한 참고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특검이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주 논란까지 파헤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특검법에 명시된 특검의 수사 범위가 ‘수사 과정에서 인지된 내용’을 포함하도록 돼 있기 때문이다.

 특검팀은 시형씨 등 주요 수사 대상자들의 금융기관 계좌 추적도 시작했다. 청와대 경호처에 내곡동 부지를 판 원주인 유모(56·여·미국 체류)씨와도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

 특검팀은 18일 내곡동 사저 부지 계약 실무 전반을 담당했던 청와대 경호처 직원 김태환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김씨는 지난 8일 최교일 중앙지검장이 기자간담회 직후 해명 발언에서 “형식적으로 배임죄가 성립하지 않아 기소하지 못했다”고 지목한 인물이다.

심새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