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면접서 모르는 질문 나오면 모른다고 하세요

하반기 취업 시즌도 중반에 이르렀다. 서류 전형 결과도 속속 발표되는 시점이다. 서류 전형에 통과했다고 안심하기는 이르다. 더 큰 관문인 면접이 남았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기업 인사담당자 267명을 설문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면접에서 해야 할 행동과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소개한다.



솔직히 인정하는 게 좋아
대기장선 조용히 자료 검토해야

 우선 면접 대기장에서의 태도다. 면접장에 들어서기 전 면접은 이미 시작됐다고 봐야 한다. 대기하는 모습부터 면접 점수에 포함시키는 기업이 많기 때문이다. 구직자들은 조용히 갖고 온 자료를 검토하는 게 좋을까. 아니면 다른 지원자들과 얘기를 나누며 정보를 교환하는 게 좋을까. 인사담당자의 선택은 “미리 준비한 면접 자료를 읽으며 시간을 보내라(66%)”였다. “다른 지원자들과 대화하며 정보를 공유하라(29%)”는 응답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수다스럽고 신중하지 못한 인상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면접장에 들어서면 빠지지 않는 질문은 “1분간 자기 소개를 해보라”는 것이다. 보통 사전에 대답을 달달 외워 준비해 가는 구직자가 많다. 하지만 인사담당자들은 ‘그 자리에서 자연스레 자신을 설명하는 지원자(88%)’를 ‘미리 준비해 온 형식을 외워 철처하게 대답하는 지원자(12%)’보다 바람직하게 여겼다.



 만약 모르는 질문을 받았다면 일단 솔직히 인정하고 모른다고 인정하는 게 좋다. 인사담당자들은 “아는 부분만이라도 대답하라(48%)”거나 “솔직히 모르겠다고 대답하라(46%)”고 조언했다. 반면 “질문과 관계없는 것에 대해서라도 충실하게 답한다(6%)”는 두서 없는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어 추천하지 않았다.



채승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