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12 프로야구 PO 2차전] 담당기자의 편파 관전평

큰 경기에 약하단 말, 더는 말라

유병민 기자
마침내 깨트렸다. 롯데가 SK 좌완 듀오 박희수-정우람을 침몰시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마침내 깨트렸다. 롯데가 SK 좌완 듀오 박희수-정우람을 침몰시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양 팀은 혈전을 치렀다. SK가 달아나면 롯데는 곧바로 추격했다. 롯데는 1회 말 최정에게 투런 홈런을 내줬지만 2회 초 홍성흔이 곧바로 솔로 포를 터뜨렸다. 사실 정대현이 1-2로 뒤진 6회 말 2사 1·2루에서 조인성에게 2타점 2루타를 맞을 때 모든 이들은 경기가 끝났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그러나 준플레이오프 4차전 때도 그랬다. 당시 롯데는 두산에 7회까지 0-3으로 뒤졌지만 기어코 동점을 만들었고, 역전 드라마를 썼다.

 롯데는 1-4로 뒤진 7회 초 선발 윤희상이 내려가고, 엄정욱이 올라오자 기다렸다는 듯이 방망이를 휘둘렀다. 4-3에서 SK는 부랴부랴 홀드왕 박희수를 올렸지만 소용없었다. 대타 조성환은 박희수를 공략했고, 마침내 4-4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위기 관리 능력에서도 롯데의 달라진 면모를 확인할 수 있었다. 4회 말 선두 타자 최정을 유격수 실책으로 출루시켰지만 후속 타자들을 모두 범타 처리했고, 7회 말에는 선두 타자 정근우에게 3루타를 맞았지만 실점하지 않았다. 9회 말 2사 2·3루 끝내기 위기에서도 롯데는 흔들리지 않았다. 이제 더 이상 롯데가 큰 경기에서 약하다는 말은 통하지 않는다.

나는 롯데편이다(유병민 기자)


한 번 졌다고 기 죽으면 SK 아니지

하남직 기자
“‘내일 이기자’, 이러고 짐을 싸죠.” SK 김강민은 “단기전 1차전 혹은 2차전에서 패하면 더그아웃 분위기가 어떤가”라고 묻자 ‘뭘 그런 걸 묻느냐’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 단기전에서도 패배에 임하는 SK의 자세는 이렇다. 평정심, 그리고 자신감이다. SK는 플레이오프(PO) 2차전에서 패했다. 하지만 분위기가 처질 리가 없다. 여전히 SK는 “한번 더 져도 된다”는 강한 자신감으로 PO를 치른다.

 SK는 2007년 두산과의 한국시리즈(KS)에서 2패를 먼저 당하고도 4연승을 거두며 패권을 차지했다. 2009년에는 5전 3선승제의 PO에서 2패 뒤 3연승을 거두며 KS 진출에 성공했다. 이런 경험은 자신감으로 자란다.

 패배 속에서도 곳곳에서 긍정의 신호를 발견했다. 1회 말 최정은 좌월 투런 선제포를 쏘아올렸다. 그는 올 시즌 26홈런을 쳐냈다. 전체 2위이자 팀내 1위. 최정은 2차전 기선 제압이 절실한 시점에서 홈런을 기록했다. 2-1로 쫓긴 6회 2사 1·2루에서는 조인성이 2타점 좌중간 2루타를 쳤다. 조인성이 자주 하는 말. “SK에 적응됐다.” 단기전에서도 조인성은 ‘SK에 녹아든 모습’을 보였다.

 롯데여, 오늘을 마음껏 즐겨라. “4차전에서 끝내겠다”는 SK의 각오는 빈말이 아니다.

나는 SK편이다(하남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