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남개발공사·한화리조트 숙박시설 함께 쓰기로 협약

김주열 전남개발공사 사장(가운데)이 17일 김효진 한화호텔&리조트 리조트부문장(왼쪽), 이문영 여수경도개발 사장과 함께 업무 제휴 협약을 맺었다.
전남개발공사는 17일 여수시 경호동 여수경도리조트에서 국내 최대 리조트 회사인 한화호텔&리조트와 업무제휴 협약을 했다. 협약식에는 김주열 전남개발공사 사장과 이문영 여수경도개발 사장, 김효진 한화호텔&리조트 리조트부문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제휴를 통해 전남개발공사와 한화의 리조트 회원들은 상대 리조트의 숙박시설과 부대시설 이용 때 회원에 해당하는 혜택을 받는다. 전남개발공사에서 운영 중인 숙박시설을 이용하는 투숙객은 추가로 여수 아쿠아플라넷 이용 때 할인 혜택을 받는다.



 또 한화리조트는 남해안권의 부족한 숙박시설을 보완하고, 전남개발공사 역시 현재 운영 중인 숙박시설의 매출 증진과 브랜드 인지도 상승 효과를 얻게 됐다.



 김주열 전남개발공사 사장은 “한화호텔&리조트와 업무제휴를 통해 5만여 명의 한화리조트 회원이 우리 숙박시설을 찾고, 전남을 방문함으로써 전남의 관광활성화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전남개발공사는 여수경도리조트와 한옥호텔 2곳(영암 영산재, 여수 오동재), 해남 땅끝호텔 등 관광숙박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한화호텔&리조트는 12개 직영 콘도·호텔(객실 총 4934개)과 회원제 골프장 4개(총 99홀)를 운영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