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선 변수될 재외국민투표 고국 못잖게 관심 뜨거워

김한신
“다가올 한국 대선에선 재외국민 투표가 승패의 변수가 될 수도 있습니다.” 12월 대선을 앞두고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지역 재외선거관리위원으로 선임된 김한신(38) KL&김 로펌 대표의 얘기다. 그는 16~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세계한상(韓商)대회’ 참석차 방한했다.

 LA는 전체 재외국민 유권자 223만3000여 명(중앙선관위 추정) 중 가장 많은 19만여 명이 살고 있다. 재외국민 투표의 ‘메카’란 말도 나온다. 김 대표는 “LA 지역 선거를 홍보·감독하고 법률 분야에서 조언하는 역할을 맡았다”며 “길거리 유세 등 공개 선거 운동을 할 수 없고, 이중국적자는 투표할 수 없다는 점 등 미국 법이 제재하는 사항을 알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대선은 김대중·이회창 후보가 39만 표차로 승부가 갈렸던 1997년 대선보다 초박빙이 될 것이란 분석이 많다”며 “16만 명으로 예상하는 재외국민 투표자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까지 LA에서만 7000명이 투표자로 등록했다”며 “여야 의원들이 매일같이 LA를 방문 하는 등 대선에 대한 관심이 한국 못지않게 뜨겁다”고 전했다.

 지난 4·11 총선 때 처음 시행한 재외국민 투표 참가율이 2.5%에 그쳤지만 이번 대선은 다르다는 점을 강조했다. 당시는 비례대표 투표만 가능해 관심이 낮았다는 얘기다. 문제로 지적됐던 투표 접근성도 개선했다. 그는 “선거인 등록하러 한 번, 직접 투표하러 또 한 번 공관에 들러야 했던 투표 절차를 이번 대선부턴 e-메일로 등록한 뒤 공관에서 투표할 수 있도록 간소화했다”고 말했다.

 그는 47개국에서 온 한상 3000여 명 중 유일한 해외 로펌 대표다. 주로 미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을 상대로 국제거래 관련 법률 자문을 맡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미국에서 수주한 80메가와트(MW)급 풍력발전단지 개발 프로젝트에도 참여했다. 김 대표는 “애플이 삼성전자와의 특허소송을 앞두고, 미국 변호사 자격증을 가진 한국인을 싹쓸이하듯 대거 채용한 적이 있다”며 “한국 기업의 글로벌 진출이 늘어나면서 로스쿨 졸업자들에게도 기회가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