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고] 한·일 협력 중단돼선 안 된다

무토 마사토시(武藤正敏)
주한 일본대사
필자는 2년여의 주한대사 임무를 마치고 곧 귀국한다. 2010년 8월 21세기의 새로운 한·일 관계를 구축할 가교 역할을 하고 싶다는 기대에 불타 부임했다.



 첫 한국 근무는 1975년. 당시 스노베 료조(須之部量三) 주한대사가 지방 출장에서 돌아온 뒤 “군수들 중에 중앙 부처의 국장이 돼도 모자람이 없을 만큼 식견을 가진 사람들이 있더라. 이처럼 인재가 풍부한 한국은 앞으로 발전해 좋은 나라가 될 것”이라는 말을 했다. 실제 그대로 이루진 것을 보며 스노베 대사의 혜안에 감복할 따름이다. 그런 한국과 40년 가까이 인연을 맺어온 것을 행복으로 여긴다.



 한국과 일본의 문화적·인적 교류 발전은 눈부시다. 연간 왕래 500만 명을 넘었으며, 일본인은 한국의 영화·드라마·가요에 푹 빠져 있고, 한국인은 일본 애니메이션·소설 등에 많은 관심이 있다. 양국 국민은 거의 국경 없이 친밀감을 나누고 있다. 이런 마음의 유대 중 특히 인상적인 것은 동일본 대지진 때 한국 국민이 보여준 우정이다. 마치 자국민이 피해자인 양 베풀어준 온정이었다. 많은 일본인이 영원히 잊지 못할 따뜻한 마음이었다.



 경제면에서도 지난 몇 년 두드러지게 관계가 긴밀해졌다. 지난해 한국의 대일 수출은 전년 대비 40% 늘었고 올해 일본의 대한 투자는 이달까지 지난해의 2배 이상의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아울러 세계 각지에서 양국 기업이 협력해 자원 개발, 인프라 건설 수주 등을 하고 있다. 아시아의 액화천연가스(LNG) 가격은 유가와 연동해 결정되기 때문에 고유가로 인해 대체 공급원이 없는 아시아는 세계 가격 수준의 5~6배나 된다고 하는데, 양국이 협력해 이를 시정해 나간다면 서로 큰 이익이 될 것이다.



 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추계에 따르면 향후 20년간 세계의 인프라 수요는 71조 달러에 이른다고 한다. 양국 기업은 보완관계에 있기 때문에 서로 협력하면 막강한 기업연합을 이룰 수 있다. 글로벌 비즈니스 면에서 어떻게 협력하느냐가 장차 양국 경제에 결정적인 중요 요소가 될 것이다. 양국 자유무역협정/경제동반자협정(FTA/EPA)은 이러한 관계를 더욱 견고히 하고 경제활동 이익을 양국 기업이 누리기 위한 틀이라는 것이 일본의 생각이다. 일 정부나 비즈니스에 종사하는 많은 한국 분도 같은 인식이다. 이와 함께 정치적으로 양국은 가치관과 국가 이익의 많은 부분을 공유하고 있다. 물론 이웃하는 만큼 대립도 있지만 협력의 메리트가 훨씬 크다는 현실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그러나 지금 양국은 역사·영토 문제를 놓고 대립하고 있다. 이런 상황을 바로잡지 못하고 귀국해 머잖아 외무성을 떠나야 하는 것이 안타깝기 그지없다. 이 문제는 양국의 오랜 현안으로 해결되기 힘들기는 하지만 적어도 이 때문에 다른 분야의 협력마저 정체되는 상황만은 피해야 한다.



 그간의 양국 관계를 돌이켜볼 때 가장 시사적이었던 시절은 김대중 당시 대통령이 일본을 국빈 방문해서 ‘한·일 파트너십 선언’을 발표했던 무렵이 아닌가 생각된다. 당시는 상대방의 긍정적인 모습을 있는 그대로 인정함으로써 서로 긍정적으로 보는 선순환이 이루어졌다. 정치·경제·문화 등의 폭 넓은 교류와 호감도가 높아졌던 시기다.



 요즘 보도 등을 보노라면 일본은 다시 군국주의로 향하고 있다거나 식민지 지배를 꿈꾸고 있다는 지적이 많은데 일본을 조금이라도 아는 분이라면 이것이 오해라는 점을 알고 있으리라고 생각한다. 양국 젊은이 교류를 보고 있다면 그런 생각은 하지 않을 것이다. 일본이 평화국가가 되었다는 것을 안다면 일본에 대한 비판은 있을지언정 감정적으로 일본을 싫어하는 일은 없어질 것이다. 한국에 대한 일본 내의 자세도 좀 더 온건해질 것이다.



 양국 국민이 쌍방의 인상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면 양국 관계는 굉장히 변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한국에서 친일이란 말은 기피 대상이다. 하지만 일본과 한국의 중요한 관계나 상호 도움이 되는 관계를 고려한다면 친일은 다들 좋아하는 말이 되어야 한다고 본다.



무토 마사토시(武藤正敏) 주한 일본대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