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걷기 무서운 골목길에 범죄 예방 디자인 입혔다

서울시의 ‘범죄 예방 디자인 프로젝트’ 시범지역인 마포구 염리동에 있는 노란 대문의 ‘소금지킴이집’. 위험한 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누를 수 있는 ‘비상벨’과 사람이 지나가면 불이 켜지는 ‘사인조명’, 24시간 작동하는 IP카메라가 설치돼 있다. 비상벨을 누르면 집주인이 나와 도움을 준다. [연합뉴스]

서울 마포구 염리동에 사는 방봉진(80·여)씨는 저녁 이후엔 집 밖에 나가지 않는다. 오래된 다세대주택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좁은 골목길에 폐쇄회로TV(CCTV) 하나 없고 조명은 어두침침하기 때문이다. 또 재개발이 늦어져 주민들은 하나 둘씩 떠나가고 빈자리를 이주노동자들이 채우고 있다. 경찰도 이 지역을 서민보호치안강화구역으로 지정했다.

 서울시가 6월부터 염리동 달동네에 ‘범죄예방디자인(CPTED·셉테드)’을 적용해 동네를 새로 단장하고 있다. 치안방범활동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디자인을 통해 범죄심리를 위축시켜 범죄를 예방하겠다는 취지다.

 17일 오전 염리동 한서초등학교 앞. 두 사람이 겨우 지나다닐 만한 좁은 골목길을 들어서자 바닥에 그어진 노란색 점선이 눈에 띄었다. 이른바 ‘소금길’이다. 과거 이 일대에 소금장수들이 많아 붙여진 ‘염리동(鹽里洞)’이란 이름에서 따왔다.

 소금길은 주민들이 불안감을 느끼는 지역을 연결한 1.7㎞ 구간으로 운동시설과 전봇대 69개가 설치돼 있다. 운동을 즐기려는 주민들이 자연스럽게 모이기 때문에 범죄 예방 효과가 있다. 전봇대에는 1~69번까지 번호를 매기고 방범용 발광다이오드(LED) 번호, 안전벨 등을 설치했다. 위급상황 시 경찰에 이 번호를 알려주면 곧바로 정확한 위치가 파악된다. 방씨는 “요즘엔 조명이 많아지고 주민들도 자주 다녀 밤늦게 다녀도 무섭지 않다”고 말했다. 점선을 따라 골목길을 내려가자 노란색 대문의 집이 눈에 띄었다. ‘소금지킴이집’이다. 집 앞에 비상벨이 설치돼 있어 위험에 처했을 때 누르면 집주인이 나와 도움을 준다. 당사자 대신 경찰에 신고도 해준다. 집 앞에는 밤중에 사람이 지나가면 저절로 불이 켜지는 ‘사인조명’과 ‘IP카메라’를 설치해 항상 녹화가 되도록 했다.

 디자인 개선에 마을 주민들도 호응했다. 30가구가 자발적으로 외진 골목의 회색빛 집 담벼락을 밝은 색으로 도색했다. 소금지킴이집도 주민들이 신청한 가구 중 6곳을 선정했다. 동네교회는 카페, 마을문고, 택배수령서비스 등을 운영할 커뮤니티 공간인 ‘소금나루’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했다. 홍성택 염리동 주민자치위원장은 “내년 1월 완공될 ‘소금나루’는 24시간 운영되면서 마을지킴이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서울시는 내년에 지역 1곳, 공원 3곳, 학교 1곳을 CPTED 적용 지역으로 추가 선정할 계획이다.

최종혁 기자

◆셉테드(CPTED)=범죄예방디자인(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 지역이나 아파트·학교·공원 등 공간을 설계할 때 디자인을 통해 범죄 심리를 위축시켜 범죄 발생을 차단하고 예방하는 기법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