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감]'키 안크는' 여드름약, 소아·청소년에게 무차별 처방

【서울=뉴시스】정옥주 기자 = 소아·청소년 건강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는 여드름치료제가 무차별적으로 처방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민주통합당 이언주 의원에 따르면, 이소트레티노인(isotretinoin) 성분의 여드름치료제인 '로아큐탄'이 2010~2012년 상반기까지 약 17만개(5887만원 상당)가 12세 미만 소아에게 처방됐다.

이소트레티노인 성분의 여드름치료제는 한국로슈의 '로아큐탄' 등 15개 제약사 41개 품목이 국내에서 생산·유통되고 있다. 하지만 이 약은 청소년 건강에 심각한 위험이 될 수 있다는 것이 이언주 의원의 지적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의 '사용상의 주의사항'에서 '이 약은 사춘기 전 여드름에 사용하지 않으며 12세 미만의 소아에게 권장되지 않는다'고 돼 있다.

이 의원은 "이 약은 청소년에게 배통(등이 아픈 증세)을 빈번하게 유발시키고, 고용량 장기간 투여 시 조기골단폐쇄를 일으켜 키가 안크는 등 소아의 정상적인 성장·발달에 안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따라서 12~17세 소아에는 신중히 투여해야 하고 대사성 또는 구조적 골질환의 병력이 있는 환자의 경우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로슈는 2009년 6월 부작용 소송의 비용부담 등을 이유로 로아큐탄을 미국 시장에서 철수시켰다. 하지만 로슈 한국법인은 우리나라에서 여전히 판매를 지속하고 있고 이에 따라 복제약들도 여전히 잘 팔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 의원은 "이는 국민들이 의약품 부작용에 대해 잘 모르고 있어 제약사들이 소송 걱정 없이 편하게 의약품을 판매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향후 심평원은 로아큐탄 등이 무차별적으로 처방돼 발생하는 소아·청소년의 의약품 오남용을 감소시키기 위해 해당 제품들의 건강보험 급여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가임기 여성이 이 약을 복용 중에 임신하거나, 약을 끊은 후 1개월 내 임신을 하는 경우 기형아를 출산할 가능성(최기형성)이 매우 높다.

channa224@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