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매살해범, 감옥서 "난 여자 만나야 해"…충격

[사진=JTBC 화면 캡처]
울산 자매 살인사건의 범인 김홍일이 최근 정신감정을 의뢰한 사실이 JTBC 취재결과 확인됐다.

극형을 피하기 위한 꼼수로 보인다. 피해자 가족들은 악마를 처형해달라며 서명운동에 나섰다고 JTBC가 보도했다.

[((유가족들한테) 미안한 마음 없어요?) 죄송합니다. 죗값 받으러 왔습니다.]

도주 55일 만에 붙잡힌 김홍일은 죗값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 5일 갑자기 국선변호사를 통해 정신감정을 의뢰했다. 강호순, 유영철과 같은 사이코패스가 아닌데도 극형을 피하기 위해 꼼수를 부린 것으로 보인다.

[울산지법 실무관 : 의뢰했습니다. 신청서가 받아들여져서요, 감정기관에 저희가 청구서를 보냈어요. 감정해달라고 했고, 감정할 겁니다.]

김홍일은 자신에게 불리하다며 국민참여 재판도 거부했다. 참다 못한 유가족들은 생업을 제쳐놓고 매일같이 이렇게 길거리로 나와 사형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며 서명자수가 2만 명을 넘어섰다.

[정성기/부산시 명륜동 : 솔직히 사형시키는 건 맞거든. 왜 그런 사람을 살려두는데...]

[동경민/부산시 안락동 : 그건 진짜 있을 수 없는 일이에요. 또 나와서 살인 안 저지른다는 보장이 없잖아요.]

악마에게 두 딸을 한꺼번에 잃은 부부는 조금이나마 한을 풀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사형이라고 목소리를 높인다.

[피해 자매 아버지 : (김홍일이) 유치장 안에서부터 어떤 얘기를 하나 봤더니 같이 수감돼 있는 사람한테 난 20년 정도만 있으면 바깥 세상에 나갈 수 있다 그렇게 얘기하면서 나는 담배도 피워야 하고 술도 마셔야 되고 여자도 만나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내가 수형생활을 잘하면 바깥에 나갈 수 있다고 얘기하면서 앞으로 20년 뒤엔 스마트폰이 어떻게 변해 있을지 상당히 궁금하다, 그렇게 죄를 뉘우치는 기색도 없이 황당하게 얘기를 하니까요. 우리는 그 얘기를 듣고 더 분노가 치밀어서 이 놈은 반드시 사형 선고를 받게 해 가지고 이 사회에서 격리를 시켜야 된다고 생각해서, 사형집행을 원한다는 서명을 전국적으로 벌여서 2만여 명 서명을 받아놨거든요. 반드시 본보기로 사형을 시켜야만 두려워서 이런 흉악한 죄는 저지르는 사람이 안 나올 거라고 생각하고요, 꼭 사형을 시켜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피해 자매 어머니 : 이렇게 흉악한 범인은 이 사회에서 밝은 빛을 볼 수 없도록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꼭 받을 수 있도록 언론에서도 좀 힘을 불어넣어주시면 좋겠습니다.]

흉악범에 대한 사형제 집행 논란은 보신 것처럼 국민 사이에선 큰 논란이 되고 있지만 정작 이를 결정해야할 정치권 대선주자들은 아무런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구석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