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명기, 곽노현 대리인 3명 고소

박명기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는 2010년 서울시교육감 선거와 관련, 박명기(54·복역 중) 전 서울교대 교수가 곽노현(58·복역 중) 전 교육감의 협상대리인 김모씨 등 3명을 명예훼손·위증 혐의로 고소해 수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10억 요구 허위 사실 퍼뜨려”
곽노현은 무죄 주장 옥중 트윗

 박 전 교수는 “선거 당시 진보 진영 단일화 과정에서 곽 전 교육감 측이 선거비용 7억원을 보전해 주기로 제안했다”며 “그럼에도 김씨 등은 ‘박 교수가 10억원을 요구했다’는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곽 전 교육감 측은 지난해 9월 박 전 교수가 후보 단일화 대가로 2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되자 기자회견을 열고 “박 전 교수가 10억원을 요구했으나 선거대책본부 측이 거절했다”며 “취임 후 박 전 교수의 경제적 상황을 고려, 2억원을 지원한 것”이라고 밝혔다. 박 전 교수는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곽 전 교육감 측이 금품 제공을 먼저 제안했다고 주장해 왔다.



 한편 곽 전 교육감은 대법원의 유죄 확정 판결을 받고 지난달 28일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후 ‘옥중 쪽지’를 면회 오는 측근들에게 전달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내용을 알리고 있다. 그는 측근들을 통해 ‘나비통신’이란 이름으로 옥중 생활과 ‘사후 매수죄’에 대한 위헌 주장 등을 올리고 있다. 11일에는 ‘쉼표가 있는 생활에 적응하기 시작했다’는 글을 실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