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해자 부모의 '한맺힌 절규'…"김홍일 사형 시켜라!"

[앵커]



꽃다운 나이에 채 피지도 못하고 꺾인 두 딸을 가족들은 아직도 떠나보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홍일의 사형을 촉구하고 나선 피해자 부모의 한 맺힌 심정,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피해 자매 아버지 : (김홍일이) 유치장 안에서부터 어떤 얘기를 하나 봤더니 같이 수감돼 있는 사람한테 난 20년 정도만 있으면 바깥 세상에 나갈 수있다 그렇게 얘기하면서 나는 담배도 피워야 되고 술도 마셔야 되고 여자도 만나야 된다, 그러기 위해선 내가 수형생활을 잘 하면 바깥에 나갈 수 있다고 얘기하면서 앞으로 20년 뒤엔 스마트폰이 어떻게 변해 있을지 상당히 궁금하다, 그렇게 죄를 뉘우치는 기색도 없이 황당하게 얘기를 하니까요. 우리는 그 얘기를 듣고 더 분노가 치밀어서 이 놈은 반드시 사형 선고를 받게 해 가지고 이 사회에서 격리를 시켜야 된다고 생각해서, 사형집행을 원한다는 서명을 전국적으로 벌여가지고 2만여명 서명을 받아놨거든요. 반드시 본보기로 사형을 시켜야만이 두려워해가지고 이런 흉악한 죄는 저지르는 사람이 안 나올거라고 생각하고요, 꼭 사형을 시켜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피해 자매 어머니 : 이렇게 흉악한 범인은 이 사회에서 밝은 빛을 볼 수 없도록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꼭 받을 수 있도록 언론에서도 좀 힘을 불어넣어주시면 좋겠습니다.]



흉악범에 대한 사형제 집행 논란은 보신 것처럼 국민들 사이에선 큰 논란이 되고 있지만 정작 이를 결정해야할 정치권 대선주자들은 아무런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하루가 멀다하고 국민과 민생을 거론하면서 좀 동떨어진 세상에 사는건 아닌지 걱정스럽습니다.

관련기사

[단독] 울산 자매 살인범, 극형 피하려 정신감정 '꼼수'울산지검 "자매살인범 법정최고형으로 사회격리"자매살인 범인 제보자 "울산경찰에 먼저 알렸다""김홍일 친구없었다" 외톨이의 병적 집착, 흉악범죄로김홍일 도피전략, 8부 능선서 산아래 경찰 꿰뚫어봤다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