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울산 자매 살인범, 정신감정 의뢰…극형 피하려 '꼼수'

[앵커]

울산 자매 살인사건의 범인 김홍일이 최근 정신감정을 의뢰한 사실이 JTBC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극형을 피하기 위한 꼼수로 보이는데요. 피해자 가족들은 악마를 처형해달라며 서명운동에 나섰습니다.

부산총국 구석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유가족들한테) 미안한 마음 없어요?) 죄송합니다. 죄값 받으러 왔습니다.]

도주 55일만에 붙잡힌 김홍일은 죄값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5일 갑자기 국선변호사를 통해 정신감정을 의뢰했습니다.

강호순, 유영철과 같은 사이코패스가 아닌데도 극형을 피하기 위해 꼼수를 부린 겁니다.

[울산지법 실무관 : 의뢰했습니다. 신청서가 받아들여져서요, 감정기관에 저희가 청구서를 보냈어요. 감정해달라고 했고, 감정할 겁니다.]

김홍일은 자신에게 불리하다며 국민참여 재판도 거부했습니다.

참다 못한 유가족들은 생업을 제쳐두고 매일같이 이렇게 길거리로 나와 사형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며 서명자수가 2만명을 넘어섰습니다.

[정성기/부산시 명륜동 : 솔직히 사형시키는 건 맞거든. 왜 그런 사람을 살려두는데...]

[동경민/부산시 안락동 : 그건 진짜 있을 수 없는 일이예요. 또 나와서 살인 안 저지른다는 보장이 없잖아요.]

악마에게 두 딸을 한꺼번에 잃은 부부는 조금이나마 한을 풀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사형이라고 목소리를 높입니다.

관련기사

피해자 부모의 '한맺힌 절규'…"김홍일 사형 시켜라!"울산지검 "자매살인범 법정최고형으로 사회격리"자매살인 범인 제보자 "울산경찰에 먼저 알렸다""김홍일 친구없었다" 외톨이의 병적 집착, 흉악범죄로김홍일 도피전략, 8부 능선서 산아래 경찰 꿰뚫어봤다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