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방·혁신형 연구네트워크 구축해 융합의료기술 개발

서울대병원에선 수많은 연구진이 다양한 연구를 수행한다. 이제 막 싹을 틔운 초기 연구는 잘 중계해 열매로 만드는 게 중요하다. 이미 열린 열매는 산업화로 연결해 국부를 창출하고 의료의 질을 높이는데 적용해야 한다. 서울대병원에는 오케스트라 지휘자처럼 연구결과들의 시너지 효과를 높이는 김동규 의생명연구원장이 있다. 그에게 서울대병원 연구의 경쟁력과 미래 청사진에 대해 들었다.



김동규 의생명연구원장

-서울대병원은 이미 20여 년 전부터 연구에 매진했다.



 “서울대병원 연구시설의 모태라고 할 수 있는 임상연구실은 1959년에 만들어졌다. 이후 연구기자재를 도입하고 동물실험실을 개설하면서 차츰 영역을 넓혔다. 1991년 국가중앙병원으로서 국제적 수준의 연구 인프라를 마련해 의학연구를 선도하기 위해 임상의학연구소를 설립했다. 1998년 현재와 같은 약 2만3140㎡의 독립연구공간을 건립했다. 건립 당시 국내 최대 규모 연구시설이었다. 이후 연구기관의 위상을 강화하고 운영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1월 임상의학연구소를 의생명연구원으로 승격시켰다.” 



 -의생명연구원은 각종 ‘최초’ 기록이 있다.



 “2003년 식품의약품안전청 비임상시험관리기관(GLP) 인증, 2004년 보건복지부 지역임상시험센터 선정, 2007년 국제실험동물관리공인협회(AAALAC) 완전승인 획득 등이다. 또 2010년 세계 1위 임상연구산업화기관(CRO)인 퀸타일즈와 프라임 사이트(Prime Site) 제휴를 맺었다. 지난 1월엔 처음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청 우수동물실험시설 인증을 획득했다. 서울대병원이 연구분야를 선도해 왔다는 방증이다.”



-연구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제2의 의생명연구원을 건립한다는데.



 “개방형 융합의료기술연구소를 말하는 것이다. 지난해 건립추진단을 구성했다. 개방·혁신형 연구네트워크를 구축해 핵심 융합의료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세계 최고 수준의 바이오 R&D 클러스터로 육성하는 게 목표다. 국가중앙병원으로서 의료비를 절감하는 신의료기술도 개발한다.”



-정부가 추진 중인 연구중심병원에 선정되기 위한 준비는.



 “연구는 대학병원의 지상과제다. 서울대병원은 병원장의 적극적인 지원 하에 진료부원장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연구중심병원위원회를 구성해 다각적으로 준비했다. 연구환경을 분석하고 최고의 연구역량을 개발할 수 있는 만반의 태세를 갖췄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