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몽준, 공동선대위원장…이재오는 전화하니

박근혜(오른쪽)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가 김문수 경기지사와 함께 10일 경기도청 청사 내에 있는 ‘무한돌봄센터’로 걸어가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새누리당 내분의 한 축이었던 안대희 정치쇄신특위 위원장과 한광옥 전 민주당 상임고문 간의 갈등이 박근혜 후보의 ‘해법’으로 잠정 봉합되는 분위기다. 박 후보가 직접 국민대통합위원장을 맡음으로써 안 위원장과 한 전 고문의 정면충돌을 표면적으로 피해간 것이다.

새누리 선대위 오늘 출범
박근혜 대통합위원장 직접 맡아
한광옥·안대희 갈등은 봉합 국면



 대신 한 전 고문은 신설되는 지역화합위원회 위원장을 맡거나 선대위 상임고문, 공동선대위원장 등에 기용될 가능성이 크다.



 박 후보는 공동선대위원장엔 당연직인 황우여 대표 외에 비박(非朴)계인 정몽준 전 대표와 진념 전 경제부총리, 여성CEO 김성주 성주그룹 회장을 임명할 것이라고 당 핵심 관계자가 10일 전했다. 박 후보는 11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중앙선대위 인선안을 직접 발표한다.



 비박계의 대표적인 인사인 정 전 대표의 임명은 당내 화합을 위한 상징적 조치로 해석된다. 정 의원의 한 측근은 10일 “지난 6일 박 후보와 정 의원이 만났을 때 혼선이 있긴 했지만 대선 승리를 위해 정 의원의 도움이 필요하고, 정 의원도 응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재오 의원도 합류시키기 위해 의사를 타진했으나 결과는 불투명하다. 박 후보 측 김무성 전 의원이 이 의원에게 전화해 “만나자”고 했으나, 이 의원은 “내일 내가 전화하겠다”고 답을 피했다고 한다.



 진념 전 부총리는 김대중 정부에서 경제수장을 지낸 전문가로 호남(전북 부안) 출신이다. 박 후보가 직접 나서 진 전 부총리 영입에 공을 들였다고 한다. 김 회장은 20여 년간 패션산업에 종사하면서 MCM을 인수해 명품 브랜드로 성장시킨 여성기업인이다.



 인선의 마지막 불씨로 남았던 안대희 위원장과 한광옥 전 고문 간의 갈등은 박 후보의 절충안으로 실마리를 찾은 듯 하다. 당 관계자는 “안 위원장이 한 전 고문의 국민대통합위원장 임명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기 때문에 안 위원장의 입장도 배려하고 한 전 고문도 예우해주는 타협안을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2007년 대선 당시에도 이명박 후보가 경제살리기위원회 위원장을 직접 맡은 전례가 있다.



 10일 안 위원장은 당사로 출근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 전 고문에 대한) 입장엔 변함이 없다”면서도 “박 후보에게 (국민대통합위원장 불가론을)건의했으니 잘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요구가 받아들여지면 (사퇴)입장을 바꿀 수 있느냐”는 질문에 “요구가 아니라 항상 건의 드리는 것이고, 후보가 모든 것을 판단하는 것”이라며 물러섰다. 박 후보는 한 전 고문에겐 상황의 불가피성을 설명했다고 한다. 한 전 고문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국민대통합 하러 왔는데, 다른 일은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했지만 박 후보 측은 “한 전 고문이 양해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하지만 당내에선 사전 조율 없는 영입과정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시각도 있다. 또 갈등의 근본적 봉합이 아닌 미봉책이라는 지적도 함께 나온다.



 박 후보는 이날 경기도지사 집무실을 찾아 경선 경쟁자였던 김문수 지사와도 20여 분간 만났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가 “국민이 경륜 있고 안정감을 주는 지도자가 나와야 된다고 한다. 워낙 열심히 하신다”고 덕담을 건네자 박 후보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박 후보는 경기도 선대위 발족식에 참석해 “당이 대선을 70일 앞두고 왜이리 시끄럽냐고 걱정하는 분들이 있지만 주장들이 자유롭게 표출되고 있다는 점에서 당이 살아 있음을 느낀다”고 말했다.



김정하·손국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