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민주당 후보만이 승리” 안 “무소속이 조정 더 잘해”

콤바인 모는 문재인 문재인 후보가 10일 전북 정읍시 고부면 광천리 정구환씨(왼쪽) 논에서 콤바인을 운전하며 벼 베기를 돕고 있다. [정읍=김형수 기자]
민주통합당 문재인·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가 10일 직접 나서 원거리 난타전을 벌였다.



 두 후보 간 충돌은 ‘무소속 대통령 불가론’에서 촉발됐다. “무소속 대통령의 국정운영은 불가능한 이야기”라던 전날 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말을 문재인 후보가 그대로 받았다. 문 후보는 10일 전주 전북도당에서 열린 핵심당원 간담회에서 “민주당(정권)만이 새누리당의 저항을 이겨내고 성공하는 민주정부를 만들 수 있다”며 “정당 기반 없인 이런 게 너무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단일화만 하면 이길 수 있다는 낙관은 금물이고 단일화로는 (대선 승리가) 충분하지도 않다”며 “민주당으로의 단일화만이 승리를 보장하는 것”이라고 했다. 안 후보가 ‘무소속 야권 단일후보’로 대선에 나가면 질 거란 얘기다.



 안 후보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비슷한 시간 대전 시흥동에서 시민들과 만나고 있던 안 후보는 “무소속 불가론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혀달라”는 취재진 질문에 “더 설명이 필요한가요?”라고 반문한 뒤 ‘무소속 가능론’을 펼쳤다.



빈대떡 부치는 안철수 안철수 후보가 10일 충남 천안시 병천면 봉항리 조영숙씨(왼쪽) 오이농장에서 빈대떡을 부치며 주민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천안=김형수 기자]
 안 후보는 “여당이 대통령이 되면 밀어붙이기로 세월이 지나갈 것이고 야당(후보)이 (대통령에) 당선되면 여소야대로 임기 내내 시끄러울 것”이라며 “그럴 바에야 무소속 대통령이 국회를 존중하고 양쪽을 설득하면서 간다는 것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했다. 양당 중 어느 한쪽에 적(籍)을 둔 정파적 대통령보단 무소속 대통령이 거중조정자 역할을 더 잘 할 수 있다는 거다. 그는 전날엔 “(무소속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할 수 있다”고만 했었다. ‘무소속 완주’ 결심을 굳힌 것처럼 해석될 수 있는 얘기였다.



 안 후보 측은 곧바로 추가 브리핑을 통해 “제가 꼭 그렇게 하겠다는 게 아니지만 무소속 대통령이 존재한다면 국회에 협조를 요청해 협조를 많이 받을 수 있을 걸로 생각한다. ”고 해명했다. 양측은 ‘책임총리제’ 문제로도 한바탕 홍역을 앓았다. “안 후보 측이 대통령은 외교·국방, 총리는 내정을 책임지는 권력분담 구상안을 마련 중”이라는 일부 언론보도가 발단이 됐다. 문 후보가 그런 식의 권력구조 개편을 바탕으로 한 ‘공동정부론’을 안 후보에게 제안한 상태인 만큼 내용이 사실이라면 단일화 논의를 위한 신호로 해석될 수 있는 얘기였다. 안 후보는 그러나 이날 대전 KAIST를 찾은 자리에서 “그런 내용은 저도 신문을 보고 알았다”고 부인했다. 안 후보의 이런 반응은 권력구조 개편 논의를 시작할 경우 조기에 단일화 국면이 전개돼 민주당 페이스에 말려들 수 있는 상황을 우려했다는 지적이다.



양원보 기자, 대전=류정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