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지현군 쇼팽 연주…장애 넘어 희망 보았다

9일 ‘2013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 세계대회 D-100 성공기원 음악회’ 무대에 오른 지적장애 피아니스트 김지현군. [사진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대회 조직위]
9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김지현(18·광주 풍암고 2년) 군이 무대에 올랐다. 까만 그랜드 피아노 앞에 선 그는 가늘게 떨고 있었다.



스페셜올림픽 성공 기원 콘서트

 그러나 피아노 앞에 앉자 언제 그랬냐는 듯 열정적으로 쇼팽의 피아노 연주곡 ‘혁명’을 연주하기 시작했다. 까만 안경테 넘어 김군의 두 눈은 반짝이고 있었다.



 김군은 지적·언어·틱 장애가 있다. 초등학교 입학 전까지도 “엄마·아빠·싫어요” 등의 단순한 얘기밖에 못했던 김군은 일곱 살 때 피아노를 시작한 뒤 사회성이 놀랍도록 발전했다.



 김군이 선 무대는 ‘2013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 세계대회 D-100일 성공기원 음악회’였다.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은 세계 지적장애인의 ‘겨울 운동회’다. 스포츠를 즐기면서 사회성을 되찾고, 사회 구성원으로 인정받을 수 있게 한다는 게 목표다. 내년 1~2월 평창과 강원도 일대에서 열린다.



 지적장애인 청소년으로 구성된 ‘하트하트 오케스트라’도 무대에 올랐다. 글린카의 ‘루슬란과 루드밀라’ 등 세 곡을 연주하는 동안 작은 소동도 있었다. 객석에 앉은 한 지적 장애 소녀가 비명을 질러댄 것. 하지만 단원들은 침착하게 무대를 마쳤다.



 연주가 끝난 뒤 1200여 관중은 그들에게 큰 박수를 보냈다. 음악 앞에선 어떤 장애도 문제가 되지 않았다. 이날 공연에선 한국종합예술학교의 재학·졸업생, 교수들의 연주도 이어졌다.



 스페셜올림픽 조직위 측은 “이번 음악회는 지적장애인도 다른 사람과 함께 한다면 뭐든 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나경원 평창 스페셜올림픽 세계대회 조직위원장은 “희망은 볼 수 없는 것을 보고, 만질 수 없는 것을 느끼고, 불가능한 것을 이루게 한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