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감 증인 채택 조중연 회장 … 축구협 “독립성 훼손 우려”

조중연(66·사진) 대한축구협회장이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됐다.



박종우 사태 등 관련 19일 출석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문방위)는 10일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이 조중연 회장을 증인으로 부르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당초 문방위는 런던올림픽에서 불거진 박종우 선수의 ‘독도 세리머니’에 대한 대응이 미숙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김주성 사무총장을 증인으로 부를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날 김 총장 대신 조 회장을 증인으로 채택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번 국감에서는 독도 세리머니 문제는 물론 스폰서 기업들과의 계약 문제, 조광래 전 축구대표팀 감독의 해임 과정 등도 다룬다. 축구협회가 국감을 받는 것은 2005년에 이어 두 번째다. 당시 축구협회는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의 경질 과정과 회계부정 의혹 문제로 감사를 받았다.



 조 회장은 19일 대한체육회 국감에 증인으로 국회에 출석하게 된다. 축구협회는 아직 공식 연락을 받진 못했지만 증인 출석을 피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조 회장은 14~15일 이란과의 월드컵 최종예선 4차전 경기를 보기 위해 출국했다가 국감 날짜에 맞춰 귀국할 계획이다.



 축구협회는 회장의 증인 채택을 거부하지 않겠다면서도 불만스러운 기색이 역력하다. 축구협회에 대한 국감이 국제축구연맹(FIFA) 정관에 나와 있는 ‘축구협회의 독립성’을 훼손할 수도 있다는 이유에서다. FIFA 정관은 ‘협회는 독립적으로 행정을 수행해야 하며 제3자의 개입을 막을 의무가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FIFA는 가맹단체의 정치적 중립성이 훼손된 사례를 발견하면 조사단을 파견하고, 주관 대회 출전정지부터 가맹단체 자격정지까지 제재 조치를 내릴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축구협회 내부에서는 협회가 법률이 정한 피감기관(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 국가 보조금 등 예산을 지원하는 사업 등)이 아니라는 견해도 있다.



협회가 받는 국고 지원금이 전체 예산의 1~2%에 불과하고 이 역시 대한체육회를 통해 받는데, 체육회가 감사를 받는 상황에서 협회까지 받아야 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