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굴러 다니는 금덩어리'…630억원 넘는 자동차

[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630억원짜리 '황금자동차'가 화제다.



최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630억짜리 황금자동차'라는 제목의 사진이 등장했다. 이 사진에는 전체가 금으로 도금된 마이바흐 자동차 한 대가 서있다. 바퀴와 번호판을 제외한 모든 부분이 황금색깔로 빛나고 있다.



이 최고급 자동차의 주인공은 키프로스 출신의 사업가이자 억만장자인 테오 파피티스로 알려졌다. 현재 영국에 살고 있는 그는 지붕, 문짝 등 차체는 물론 운전대, 에어컨 통풍구, 네비게이션 거치대 등 차량 내부 기기의 재질도 모두 황금으로 바꿨다고 한다. 이렇게 차를 바꾼 비용을 합하면 차의 가격은 5700달러(약 630억원)로 추정된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저거 사고날까봐 아까워서 어떻게 탈까", "접촉사고 나면 금부스러기 떨어지나?","지나가다 긁어보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