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섬광유리, "허위과장광고" 락앤락 제소

[이슈팀 홍연기자 ]



삼광유리는 10일 락앤락이 환경호르몬이 검출되지 않는다고 허위·과장광고를 하는 등 표시광고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하며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했다.

삼광유리 측은 트라이탄 소재를 사용한 락앤락 플라스틱 밀폐용기에서 다른 환경호르몬의 검출 가능성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100% 환경호르몬 프리’, ‘환경호르몬으로부터 안심’ 등의 표시 광고를 했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삼광유리 측은 "작년 말 미국의 시험기관인 써티캠에 의뢰해 '락앤락 비스프리'제품의 환경호르몬 검출시험을 했고, 검사 결과 제품에서 환경호르몬 화학물질이 자외선 노출시 검출됐다"고 했다.

이에 대해 락앤락 측은 시험기관인 써티캠은 자신의 원료공급사 이스트만 사와 소송관계인 회사인데 객관적인 조사가 이뤄졌는지 의문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전자레인지 사용 가능 여부도 이스트만으로부터 분명히 확인을 받았다"고 했다.

두 기업은 대표적인 밀폐용기 제조업체로 락앤락은 플라스틱 제품, 삼광유리는 유리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그러나 2006년부터 상표권, 특허권, 허위·비방 광고 등으로 서로 40여 차례의 소송과 고소·고발을 해왔다.





[핫이슈]상반기 코스피·코스닥 상장사 실적분석
[book]푼돈에 매달리는 남자 큰돈을 굴리는 남자




[머니투데이 핫뉴스]

부모가 준 3억 신혼집, 5년뒤 7700만원 '稅폭탄' 왜?


연수입 12억 女배우의 씁쓸한 '위장취업'


시아버지, 며느리 이름으로 3억 집 사줬더니


허경영, 뉴스출연 "安 정치적 사생아, 文…"


저렴한 '갤럭시S3 미니' 곧 출시, 디자인은…







[파워 인터뷰]












▶중소기업 김부장, 주식투자로 매달 500만원씩 수익?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