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같은 병원에서 했나?" 中언론, 한국 미스코리아 조롱

[사진=소후 유러 캡처]




‘잃어버렸던 친척 코들이 상봉했나?’



한 중국 매체가 지난 7월 선발된 제 56회 한국 미스코리아들의 성형 의혹을 제기하며, 조롱해 파장이 일고 있다.



중국의 소후유러(搜狐娛樂) 측은 지난 9일 한국 네티즌들의 반응을 빌어 ‘한국의 미스코리아들이 최근 집중적인 성형의혹을 받고 있다’면서 ‘특히 서로 똑 닮은 코들로 한 성형외과에서 했다는 말까지 나오고’고 전했다.



이 매체는 이와 함께 지난 7월 MBC ‘나는 가수다’에 출연했던 미스코리아 들의 모습을 캡처, 성형의혹에 대한 근거로 내놓았다.



공개된 사진은 김유미, 등 미스코리아 본선 입상자 3인의 사진의 모습이 담겼다. 해당 사진에 코 부분을 강조해, 세 사람의 코가 닮았다고 주장했다.



이 소식지는 김유미에 대해 ‘53명의 경쟁자를 물리치고 우승한 미스코리아’라고 소개한 뒤 ‘하지만 유년시절 사진이 공개되며 성형 의혹이 일었고, 본인 역시 자연 미인이 아니란 것을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랫동안 잃어버린 친척 코들이 상봉한 것은 아닐 것’이라고 조롱하기도 했다.



하지만 선을 차지한 이정빈에 대해서만큼은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 매체는 ‘이정민은 중고등학교 재학 당시 사진이 공개됐을 때도 호평을 얻었으며, 당시 모습과 똑같은 외모로 자연미인임을 입증했다’고 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