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단횡단男, 실실 웃다 차 앞에 드러눕더니…

[사진=보배드림 캡처]


도로를 무단횡단하던 남성이 실실 웃으면서 갑자기 차 앞에 드러누운 뒤 협박을 시도하는 동영상이 화제다.



10일 자동차 전문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부산 광안리 해변가 도로 술 먹고 자해공갈 시도'라는 제목으로 동영상이 올라와 있다. 동영상에는 한 중년 남성이 광안리 편도 1차로 도로에서 무단횡단하다 별 이유없이 차 앞에 드러눕는 장면이 찍혀 있다. 근처에 있던 이 남성의 친구로 보이는 사람은 웃으며 남성을 끌어내려 한다.



게시자는 "지인이 추석에 겪었던 일입니다. 광안리 해변가 도로에서 길 건너면서 슬쩍 눈치 보고 실실 웃으면서 들어눕기 시도. 옆에 친구로 보이는 사람은 술도 안 취했다던데. 첨엔 데리고 가는 것처럼 보이더니 나중엔 같이 우기더라고 하더군요. 블랙박스를 1주일 전에 달았다는데. 천만다행이네요. 회원님들도 편도 차선에서 저런 분들 조심하시고 블박..선택이 아닌 필수 입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누리꾼들은 "경찰에 신고하시구요...범퍼랑 본넷 수리한다고 돈 달라고 하세요. 자해공갈로 걸어도 되구요", "작정한 보험 사기는 아닌 것 같고... 술에 취해 꼬장부리는 듯 해 보이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