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희석,"탁재훈 회당 출연료는 800만원…"

[사진 = 남희석 트위터 캡처]


개그맨 남희석이 탁재훈과 관련된 소문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남희석은 11일 방송 예정인 E채널 ‘특별기자회견’에서 탁재훈과 자신에 대한 소문을 해명했다. 한 연예부 기자가 남희석에게 “트위터에 올린 지각하는 연예인이 누군가요?”라고 기습 질문을 했다.



이에 남희석은 옆에 서 있던 탁재훈을 보며 “탁재훈씨 아니다. 그날 새벽에 알고 지내는 드라마 스태프와 나눈 얘기를 올린 것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탁재훈은 요즘 안 늦는다. 그리고 아니라는 게 확실한 이유는 출연료가 800만원이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탁재훈 역시 “내가 그날 이후 욕을 얼마나 많이 먹었는데. 800만원이 안 돼서 더 슬프다”라고 말하며 소문을 일축했다.



앞서 남희석은 9월 자신의 트위터에 "회당 800만원 받는 연예인의 지각. 아침부터 아내와 아이와 식사도 포기한 박봉의 조명 스태프를 두 시간 이상 멍하게 기다리게 만드는 것. 그래서 스스로 나는 아빠구나를 느끼게 해주는 행위"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이 글을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남희석이 탁재훈을 지목한 것이라는 추측이 돌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