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유정, "돈을 주면 사인해 준다는 얘기는 사실…"

[사진=SBS `강심장` 캡처 ]
아역 배우 김유정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군 일진설에 대해 해명했다.



김유정은 9일 방송된 SBS '강심장'에 출연해 "함께 영화를 찍은 탑 오빠가 나에게 일진이 아니냐고 물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탑 오빠가 나에 대해 인터넷 검색해봤다고 했다. 그런데 갑자기 '유정아 너 일진이니?'라고 물었다"며 "내 이름을 인터넷에 치면 '김유정 일진'이 연관 검색어에 뜬다. 난 일진이 아니다. 사람을 쳐다볼 때 옆으로 보는 버릇이 있는데 사람들이 째려보는 거로 오해한 거다"고 해명했다.



이어 "어떤 댓글에는 사인을 해달라고 했는데 내가 돈을 주면 해준다고 했다고 써있더라. 내가 설마 그랬겠냐"라며 "루머나 악성 댓글을 보면 재밌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