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의', 한글날에 '그래도 되요'라니, 고려시대 맞춤법?

[사진=SBS 드라마 `신의`캡처]
SBS 드라마 '신의'에 맞춤법 실수가 등장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에서는 은수(김희선 분)가 최영(이민호 분)에게 스케치북 고백을 했다. 은수는 목숨을 잃은 동료 생각에 슬퍼하는 최영에게 "마음 아프고 속상해서 밥도 안 먹고 혼자 그러고 있다가 온 거죠? 이거 어떤 영화에서 나오는 건데"라며 스케치북을 보여줬다. 은수는 차례대로 '괜찮아요', '옆에 있을게요', '그날까지', '그래도 되요'를 보여줬다. 하지만 마지막에 '그래도 되요'는 '그래도 돼요'라고 써야 맞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나도 헷갈리긴 하지만 좀 더 신경써주길", "앗, 오늘은 한글날인데", "좀 더 꼼꼼하게 살펴보시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