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형,"스타병에 걸린 똥배우 많다" 일침

[사진 = KBS 2TV ‘승승장구’ 캡처 ]
배우 박근형이 일부 배우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박근형은 9일 방송된 방송된 KBS 2TV ‘승승장구’에 출연해 후배 배우들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그는 “요즘 젊은 한류 배우들이 스타행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며 “촬영은 여러 사람과 어울리는 공동작업인데 요즘 몇몇 어린 배우들은 자기가 데리고 온 사람들과 놀다가 촬영 시작되면 그제야 거짓 인사를 한다”고 말했다. 소위 스타라는 일부 배우들이 자신만 생각하는 태도를 나무란 것.



소위 '똥배우'에 대한 이야기도 했다. 그는 “스탠바이하면 우린 촬영에 들어간다. 그런데 갑자기 ‘잠깐만요. 감정 좀 잡고요’라고 말하더라. 이게 무슨 황당한 일인가. 우린 멍하니 기다렸고 잠시 뒤 그저 눈물을 흘리더라" 면서 "우리끼리 '이런 똥배우랑 연기를 해야하나?'라고 말한 기억이 난다"고 했다. 그는 또 "이런 후배들에게 잘못된 점을 고쳐주려고 하면 본인도 싫어할뿐더러 감독도 오히려 자신에게 '왜 그러냐. 그러시면 쟤들이 안하겠다고 한다'고 하더라" 는 경험을 전하며 “스타는 많은데 정작 배우는 없다” 고 씁쓸해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