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 무소속발언에 발끈한 안철수 한마디는

문재인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9일 서울 아산병원 소아암 병동에서 어린이 환자와 얘기하고 있다. [김형수 기자]


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가 9일 “무소속 대통령의 국정운영은 불가능하다”는 민주통합당 이해찬 대표의 주장을 일축했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광장동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세계지식포럼에서 이 대표 주장에 대한 생각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할 수 있습니다”라고만 답했다. 전날 ‘정당혁신론’을 놓고 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와 신경전을 벌인 데 이어 두 번째 충돌이다.

이해찬 “민주국가 무소속 대통령 없어”…안철수 “할 수 있습니다” 한마디로 일축
문·안 캠프 연이틀 신경전



 선공은 민주당이 했다. 이 대표는 오전 KBS 라디오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전 세계 민주국가에서 무소속으로 대통령에 당선돼 국가를 경영한 사례는 단 한 나라도 없다”며 “정당이 없는 민주주의, 정당이 없는 정치는 성립할 수 없다”고 했다. 사실상 ‘무소속 대통령 불가론’이었다.



 안 후보 측은 발끈했다. 안 후보의 반박이 나온 직후 유민영 대변인은 “정치개혁과 정권교체, 새로운 정치와 새로운 변화에 뜻이 있는 분들이 기존 정치권에 계신다. 뜻을 모으면 (무소속 대통령도 국정운영을) 할 수 있다”고 했다. 공교롭게도 브리핑이 끝나자마자 송호창 의원의 민주당 탈당 및 캠프 합류 기자회견이 이어졌다.



 박선숙 공동선대본부장은 한발 더 나아갔다. 박 본부장은 한 케이블 방송에 출연해 “단일화하면 이긴다고 하는 생각은 안일하다”며 “합친다고 이기는 게 아니라는 걸 4월 총선이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여차하면 무소속 신분으로 대선을 완주할 수 있다는 의지를 드러낸 셈이다. 현재 각종 여론조사에 따르면 3자 구도에선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우세가 점쳐진다. 박 본부장은 “(그런 분석에) 동의한다”면서도 “이기더라도 잘 이겨야 한다”고 했다.



 안 후보 측의 반응을 ‘무소속 완주 의사’로 해석하는 건 다소 성급하다는 분석이다. 캠프 핵심 관계자도 “단일화를 안 하겠다는 거냐고 물으면 현재로선 유구무언(有口無言)”이라고 했다. 무소속 완주에 방점을 찍기보다는 전략적 모호성을 키워 문재인 후보 측과의 단일화 협상력을 높이려는 포석일 가능성이 큰 셈이다.



 안 후보 측은 민주당이 무소속이라는 약점을 공략한 이상 ‘정당혁신’으로 맞불을 놓겠다는 전략이다. 이는 ‘계파 청산’의 의미도 담고 있다. 또 다른 핵심 관계자는 “(민주당 내 최대 계파인 노무현계가) 총선 후에 합당한 책임을 지고 있는지, 왜 당내에서 패권주의란 말이 자꾸 나오는지 국민에게 납득할 만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