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연말 중국대사관 앞에 탈북소녀상 설치”

탈북자 단체 등으로 구성된 ‘탈북자 강제북송반대 국민연합’은 9일 탈북자 북송문제를 널리 알리기 위해 ‘탈북소녀상’을 주한 중국대사관 앞에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이날 서울 탑골공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은 국제난민협약에 가입하고도 탈북자를 북송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탈북소녀상’ 설치 계획을 공개했다. ‘ 소녀상’은 서울 효자동 중국대사관 맞은편 옥인교회 앞 인도에 설치되며 12월 26일 올해 마지막 ‘탈북 난민 강제북송 반대 집회’에서 제막식을 할 예정이라고 이 단체는 설명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