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8년형 장기복역수, 면회 온 여친 임신시켜

28년형의 징역을 선고받은 죄수가 면회 온 여자친구를 임신시킨 사실이 드러났다.



8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일간지 '드 텔레그라프'는 요란 반데르 슬루트라는 네덜란드 남성이 면회 온 여자친구를 임신시켰다고 보도했다. 이 남성은 전날 전화 인터뷰를 통해 "임신 테스트를 통과했다" 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페루에서 살해 혐의로 징역 28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감독관이 면회에 동행하지 않아 이런 일이 가능했으며 현재 그의 여자친구는 임신 3개월 째다. 슬루트는 "여자 친구가 평소에는 피임약을 사용했지만 면회 올 때 깜빡 한 것 같다" 며 "그녀가 가톨릭 신자여서 낙태는 하지 않을 것" 이라고 말했다. 또한 "임신한 아이가 내 아이라는 DNA증거는 없지만 내 아이라 믿는다" 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슬루트는 2010년 페루의 한 카지노에서 한 여성을 만나 호텔방에서 금품을 빼앗고 살해한 혐의로 징역 28년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