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리아 정보기관에 자살 폭탄 테러

8일(현지시간)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의 하라스타에 있는 공군 정보기관 건물에서 연쇄 자살폭탄 공격이 발생, 최소 수십 명이 숨졌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두 차례 폭발 … 수십 명 사망
이슬람 단체 “우리가 공격”

 AFP는 시리아 인권관측소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다마스쿠스 북동부 하라스타에서 두 차례 연이어 폭발이 일어났고, 최소 수십 명이 숨지는 등 사망자가 많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 건물 지하에 수감 중이던 재소자 수백 명의 생사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슬람 성전 단체 알누르사 프런트는 사건 직후 성명을 내고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억압받고 살해된 무슬림 동지들의 복수를 위해 공격을 감행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우선 9t 분량의 폭발물을 실은 자동차가 건물 정면으로 돌격했고, 25분 뒤 부비트랩이 장착된 앰뷸런스로 두 번째 공격을 했다”고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알누르사 프런트는 지난해 3월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반정부시위가 발생한 직후엔 알려지지 않은 단체였다. 하지만 최근 들어 공개적으로 알아사드를 비판하는 입장을 밝히는 등 존재감이 부각되고 있다고 AFP가 설명했다.



 시리아의 친정부 방송 알이크바리야는 폭발음이 워낙 커 다마스쿠스 전역에서 들을 수 있었으며 현장에서 교전도 있었다고 보도했다.



유지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