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박에 담긴 1억 년 전 ‘순간포착’

1억 년 전 거미가 말벌을 사냥하는 모습이 생생히 담긴 화석. [사진 오리건주립대]
1억 년 전의 거미가 거미줄에 걸린 말벌을 덮치기 직전, 화석이 돼버렸다. 미 NBC방송 등은 8일(현지시간) 오리건주립대 연구팀이 거미가 사냥하는 모습이 생생히 담긴 화석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미얀마 후쾅 마을의 광산에서 발견된 호박(琥珀) 속에는 거미와 말벌은 물론 거미줄 열다섯 가닥까지 생생하게 남아 있다. 영화 ‘쥬라기 공원’에 나오는 모기 화석을 떠올리게 한다. 이 화석은 공룡이 살았던 중생대 백악기 초기 9700만~1억1000만 년 전의 것으로 추정된다. 호박이 발견된 지역도 공룡 서식지로 꼽히는 곳이다.



거미가 말벌 덮치는 화석
미얀마 광산에서 첫 발견

 오리건주립대 조지 포이나르 주니어 교수는 “거미가 수컷 말벌을 막 공격하려는 순간 나무 진이 덮쳐서 둘 다 갇히게 된 것”이라며 “거미가 먹이를 공격하는 순간이 포착된 화석이 발견된 것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화석 속 거미와 말벌은 둘 다 현재는 멸종됐다. 재미있는 것은 호박 속 말벌의 친척뻘에 해당하는 현존 말벌이 거미와 거미 알에 기생한다는 점이다.



 거미는 2억 년 전에 처음 등장한 것으로 추정된다. 지금까지 발견된 것 중 가장 오래된 거미 화석은 1억3000만 년 전의 것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