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종시 명학산업단지에 9개 기업 입주

세종시가 출범 100일 만에 1812억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총 1812억원, 합동 투자 협약식

 세종시는 9일 연동면 명학리 삼성전기 운동장에서 유한식 시장과 명학산업단지 입주 예정 기업 9개사 대표가 투자유치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 회사는 삼성전기(PCB·인쇄회로기판), 삼화양행(PCB), 동양에이케이코리아(알루미늄·마그네슘 압출재), 다모테크(PCB), 그린산업(전자식 팽창밸브), 웰푸드시스템(식재료), 태한(금속성형기계장비부품), 진성정밀(자동차 엔진온도센서·이그네션 코일), 대영프로파일(디스플레이 장비) 등이다.



 이들 회사는 앞으로 3∼4년 안에 연동면 명학·내판리 일원에 조성 중인 명학일반산업단지(83만8842㎡)에 1812억원을 투자해 공장을 건립하고 직원 채용 시 지역 주민들을 우선 고용하게 된다. 시는 이들 회사가 계획대로 공장을 짓고 생산활동을 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충남발전연구원은 이번 협약으로 연간 1조원 이상의 생산 유발, 연간 2600억원 이상의 부가가치 유발, 2800명 이상의 고용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유한식 시장은 “9개 회사의 명학산업단지 투자 결정은 세종시의 자족기능 확충의 밑거름 역할을 할 것”이라며 “명학산업단지는 물론 다른 지역에서 기업체가 입주할 수 있도록 적극 유치전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