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5개 권역으로 주거환경 정비

앞으로 서울시내 주거지역 정비사업은 철거와 아파트 건설 중심의 기존 방식 대신 각 지역 문화와 환경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진된다. 또 서울을 동북·도심·서북·동남·서남권의 5개 생활권으로 나눠 정비한다.



동북·도심·서북·동남·서남권 나눠
주거환경지표·정비지수 도입

 서울시는 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 서울시 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정비사업 범위가 재개발뿐 아니라 환경과 마을 보전·관리까지로 확대된다.



 이동일 서울시 재생정책팀장은 “기존 정비사업이 물리적 개발에 맞춰졌다면 앞으로는 주민의 생활 수준을 향상시키고 지역 공동체를 보전하는 방향으로 추진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종로 피맛골처럼 유서 깊은 동네는 철거 대신 보전하고 주민 편의를 높이는 방향으로 정비사업을 펼치겠다는 것이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주거환경 편리성, 쾌적성, 지속성 등을 나타내는 ‘주거환경평가지표’를 도입하기로 했다. 또 주민 동의 수준이 대폭 반영된 ‘정비지수’도 함께 활용한다. 건물이나 도로가 오래돼 정비가 필요하다고 시에서 판단하더라도 주민 동의가 낮으면 정비지수도 떨어져 정비계획이 연기될 수 있다.



 서울시는 5개 생활권 가운데 현재 정비사업이 진행 중인 서남권 주거종합관리계획에 이 같은 방침을 우선 적용키로 했다. 나머지 4개 권역은 다음 달 중 용역업체를 선정해 추진할 예정이다.



용역에 참가 가능한 업체는 도시계획·건축·환경·교통분야 기업으로 단독 또는 4개 업체까지 공동으로 참여할 수 있다. 제안서 제출은 다음 달 23일까지다. 자세한 사항은 나라장터(www.g2b.go.kr)와 시 홈페이지 (www.seoul.go.kr/시정소식/입찰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성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