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리 15인치 여대생, 잘 때도 '이것' 입다가…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영국에서 허리가 가장 가는 여성인 네리나 오튼(22)이 '개미허리'를 만들려고 잠잘 때도 코르셋을 입는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8일 전했다. 오튼은 샤워할 때만 코르셋을 벗어 하루 23시간 코르셋을 착용한다. 현재 세계에서 가장 허리가 가는 여성은 허리가 15인치인 미국 여성 캐시 정이다.



버밍엄 출신의 그녀는 14살때부터 코르셋을 입기 시작했다. 오튼은 허리 14인치짜리 코르셋을 입어 세계에서 허리가 가장 가는 여성이 되려고 하고 있다. 현재 그녀가 갖고 있는 코르셋은 모두 78개다. 이들의 가격은 1만5000파운드(약 2700만원)에 달한다. 그녀는 매년 허리나 장기에 이상이 없는지 X레이를 찍고 의사 검진을 받는다.



오튼은 런던 메트로폴리탄대에서 생의학을 전공하고 있다. 그녀는 "처음 코르셋을 입었을 때 며칠간 고통스러웠다"며 "지금은 코르셋을 입어야 여성스러운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내 허리를 보고 놀라는데 나는 사람들의 시선을 받는 걸 좋아한다"고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