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군,동부전선 GP부대까지 제재없이…충격

지난 6일 북한군 병사가 파주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귀순한데 이어 지난주 동부전선 휴전선을 넘어 또 다른 북한군 병사가 넘어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병사는 군 경계 철조망을 넘어 제발로 GP소초까지 들어왔지만 군의 어떠한 제재도 받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고 뉴시스가 8일 전했다.



8일 군 당국에 따르면 지난주 동부전선 강원도 고성군 22사단 GP 생활관에서 계급이 확인되지 않은 북한 군인 한명이 발견됐다. 당시 북한군 병사는 휴전선을 넘어 GP부대까지 오는 동안 우리 군의 어떠한 제재도 받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9일 인천 강화군 교동도에서 발견된 북한 민간인 역시 교동도 군 경계 철조망을 넘어 민간에 숨어 있다가 엿새만에 발견됐었다.



정부는 현재 국가정보원 주도로 군 정보기관 등이 참여하는 합동신문조를 편성해 북한 군인들이 귀순하게 된 동기와 구체적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서부전선에 이어 동부전선 최전방이 뚫린 데 대해 군의 경계태세가 허술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