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뿌리가 훤히 보이는 '투명한 흙', "너무 신기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투명한 흙이 개발돼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투명한 흙 개발'이라는 제목의 사진 한 장이 공개됐다. 이는 스코틀랜드의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것으로 발전용 연료전지인 내피온(Nafion)을 이용한 합성물로 알려졌다. 이 흙은 식물의 뿌리가 훤히 보여 직접 관찰하며 연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물리적·생물학적으로 실제 주위에서 볼 수 있는 흙과 유사한 특성을 가지고 있으며 특별한 수용성 용액이 스며들었을 때 반투명하게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스코틀랜드의 연구원 라이오넬 듀피는 "농작물 유전학에 있어서 투명 흙은 유전자 범위에서의 뿌리 시스템을 파악하는데도 쓰일 수 있다. 이것은 작물에게 더 효율적인 뿌리 시스템으로 품종개량을 가능케 해 화학비료에 대한 의존도를 낮출 수 있다"고 전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신기하다. 냄새도 흙 냄새가 날까?", "아이들이 보면 신기해하겠다", "진짜 흙 맞나?"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